대구경북기자협회, 뿌리를 찾다
대구경북기자협회, 뿌리를 찾다
  • 대구경북기자협회
  • 승인 2019.05.07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0대 대구경북기자협회 출범 이후 10개월 만의 수확
박해봉 제30대 대구경부기자협회장이 50대 이주형 회장에게 보낸 편지. 이 편지에는 1대부터 32대까지의 협회장 명단이 적혀 있다.
박해봉 제30대 대구경부기자협회장이 50대 이주형 회장에게 보낸 편지. 이 편지에는 1대부터 32대까지의 협회장 명단이 적혀 있다.

대구경북기자협회가 뿌리를 찾았다.

대구경북기자협회는 1964년 대구상공회의소에서 결성식을 갖고 초대 회장에 김시열 당시 매일신문 기자를 선임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초대회장은 1967년까지 3번 연임했다. 이후 신문사 기자들이 번갈아 가면서 회장을 맡았고 1990년 김문오 달성군수(당시 대구MBC 기자)가 방송사로는 처음으로 회장을 맡았다.

김 전 회장은 1990년 처음으로 협회보를 발간했으며, 1992년 박해봉 30대 회장이 맡으면서 협회보가 정기적으로 발간됐다.

1992년 대구경북기자상 제도가 만들어졌고 각 지회 바둑대회도 이때 생겨났다.

대구경북기자상 첫 심사는 당시 파크호텔에서 진행됐고 심사위원장은 초대 회장을 맡은 김시열 전 회장이 맡았다.

제50대 대구경북기자협회가 ‘뿌리 찾기’에 나선지 10개월 만에 얻은 수확이다.

대구경북기자협회는 지난해 7월 출범 이후 홈페이지를 구축하고 역대 대구경북기자협회장 코너를 만들었다. 

그러나 관련 자료가 없어 명단을 만들 수가 없었다.

지난 2월 대구경북기자협회장을 지낸 대구경북언론인회 우정구 회장의 권유로 역대 협회장 명단 수집 작업에 들어갔다.

그러던 중 제30대 회장을 지낸 박해봉 전 회장이 1대부터 32대까지 회장명단을 대구경북기자협회에 건네면서 역대회장단 명단이 완성단계에 이르렀다. 

현재 1~50대 중 34대를 뺀 나머지 49명의 협회장 명단을 확보한 상태다.

이후 이주형 대구경북기자협회장은 지난 2일 역대 협회장 모임을 개최했다.
 
이날 모인 17명의 협회장은 과거 일을 회상하면서 뿌리 찾기에 동참했다.

제10대 회장을 지낸 조병로 전 회장은 “군사정권 시절 언론윤리위원회가 발족돼 기자들이 집단 반발했다. 이는 기자협회 탄생의 태동”이라며 “사이비 기자도 기협에서 직접 단속하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역대 협회장들은 대구경북기자협회 발전을 위한 방향도 제시했다.

제33대 회장을 지낸 우정구 대구경북언론인회장은 “언론인들은 서로 경쟁하더라도 뭉칠 때는 뭉쳐야하는데 대구·경북은 그런 부분이 부족한 것 같다”며 “한 번 언론인은 영원한 언론인인 만큼 결속력을 키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